'Peoples & Opinion/독약과해독제'에 해당되는 글 52건

  1. 2019/07/08 영화 기생충에 대한 짧은 감상평. 박소담 일러스트
  2. 2019/04/12 페르소나 넷플릭스 감상평.
  3. 2019/04/04 자바 더 헛.
  4. 2019/01/19 예측 가능 한 것들과 불가능 한 것들
  5. 2012/08/27 클라우드 아틀라스.
  6. 2010/06/24 스타2 대박전략 !! (2)
  7. 2010/01/28 개인적으로 기대 만빵인 환타지영화 !
  8. 2010/01/26 업적시스템의 고찰
  9. 2009/12/11 이것이 바로 와우(WOW)의 힘 (3)
  10. 2009/06/03 The Beatles Rockband
  11. 2009/05/12 입는기기 (wearable-device)
  12. 2009/04/26 와우 3.1.1 울드아르에 대한 짧은 소감 (2)
  13. 2009/04/06 와일드 웨스트 핀볼 (4)
  14. 2009/03/27 덱스터 ! 아이폰용 게임으로 나온다. (4)
  15. 2009/02/10 TD(Tower Defence) 에 대한 고찰 (7)
  16. 2009/01/30 폭력적 게임은 폭력적 성향을 키우는가? (2)
  17. 2009/01/21 간만에 괜찮은 카툰. 그리고 정품사용 캠패인
  18. 2008/12/29 뒤늦은 기어즈오브워2 간단소감
  19. 2008/09/25 DIY(Do it YourSelf) Games (4)
  20. 2008/09/24 눈에띠는 iPhone Game 신작들
  21. 2008/08/08 간만에 달려본 XBOX360 , 소울칼리버4 (2)
  22. 2008/07/23 문명 혁명(Civilization Revolution)
  23. 2008/07/11 구글 라이브리, 새로운 가상세계 (2)
  24. 2008/06/29 역시 디아블로3 였군요.
  25. 2008/06/26 디아블로3 ? 디아블로 온라인? 또는 새로운 MMO?
  26. 2008/05/07 아이언맨과 게임 마블 슈퍼히어로즈(Marvel Super Heroes)
  27. 2008/04/02 위(Wii) 정발 임박 , (Endless Ocean) 할날이 멀지 않았다.
  28. 2008/01/08 환자의 재활기구로써의 위(WII)
  29. 2007/11/13 구글폰 ,안드로이드 사용해보기
  30. 2007/11/13 세컨드 라이프 : Dark Side 성(性)도착 pedophilia
  31. 2007/10/22 Street Fighter 4 Trailer.
  32. 2007/10/10 IGF 인디게임 축체 10주년
  33. 2007/08/22 수잔 오코너 양 또 해내는가? 바이오쇼크 Bio Shock (2)
  34. 2007/08/03 사라코너 연대기(The Sarah Connor Cronicles)
  35. 2007/07/19 E3 2007동영상중 Super Smash Bros.Brawl 쇼타임이다.
  36. 2007/07/03 페르시아 왕자 클래식 XBLA 드디어 떴다.
  37. 2007/03/22 추억의 명작 Another World (2)
  38. 2007/02/01 아이돌마스터 IDOLM@STER 플레이소감
  39. 2007/01/22 진짜 명작게임 "페르시아 왕자" Prince of Persia (8)
  40. 2006/12/14 WOW 패치 2.0.1 의 가장 맘에 드는점. 이것이 유저를 생각하는것이다. (2)
  41. 2006/12/07 "기어즈 오브 워" 플레이 소감
  42. 2006/12/01 DOAX2 플레이소감 (7)
  43. 2006/11/29 Xbox Live 에 대한 짧은소감.
  44. 2006/11/23 비바 피냐타 플레이 소감. (3)
  45. 2006/11/10 WOW확장팩 버닝쿠르세이드 (3)
  46. 2006/10/31 XBox360 , 테스트 드라이브 언리미티드
  47. 2006/09/04 업데이트로 본 WOW의 최대강점. (5)
  48. 2006/08/07 스타트렉(Star Trek) 온라인.
  49. 2006/08/05 와우 캐릭터스샷과 울온의 추억의 스샷 (8)
  50. 2006/05/19 N3 Ninety Nine Nights
  51. 2006/04/19 재미있는 지도.
  52. 2006/04/18 와우(WOW)에도 레이싱걸이 있답니다.

영화 기생충에 대한 짧은 감상평. 박소담 일러스트

Peoples & Opinion/독약과해독제 2019/07/08 07:02
봉준호 감독님이 스포일러 자체를 부탁하셔서 2달동안 감삼평을 쓰지 않았다.
이제는 감상평을 쓸 수 있을 시간이 된듯하여 짧은 감상평을 적어본다.

= 스포일러 있음 =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점은 '스토리'와 연출보다는 ,

조여정 이라는 배우의 재발견이었다. 나는 이 배우가 이렇게 연기를 잘 하는 배우인지
미처 몰랐었다. 외모 때문에 연기가 가려진다는 배우였던 것 같다.

이 영화에서 내가 가장 인상 깊게 보았던 장면은 폭우가 쏟아지던 밤
반지하 방으로 돌아가는 세가족의 여정이었다.

끝없이 끝없이 아래로 내려가는 그 장면들은 영화를 보고 난 후에
그 어떤 장면보다도 깊게 자리잡았다.

빗물이 같이 그들과 함께 아래로 내려간다. 빗물은 결국 아래로 내려간다.
그렇게 모인 빗물은 홍수를 만들고 반지하의 그들 집을 잠식해버린다.
높은 부분에 있던 빗물은 아래로 내려갈 수록 점점 커지고 그리고 탁해지고
나중엔 오물이 된다.

개인적으로 이 장면은 소위 '낙수효과' 라는 것을 완벽히 돌려까기 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
라고 생각했다.

여러가지 쓸말은 있지만 가장 인상 깊었던 그 장면리뷰로 대신한다.


박소담 일러스트. 15분 컷 클립스튜디오 ,

메이킹 : 유툽 영상
top

◀ PREV : [1] : [2] : [3] : [4] : [5] : .. [52] : NEXT ▶